gfsf.co.kr © 2019 All Rights Reserved

개막작 OPENING FILM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 2019의 개막작은 경기도 소재의 영화학교 작품 중 성결대학교 박보라 감독의 <아카펠라 폴리>와 용인대학교 오은영 감독의 <우리의 계절>을 선정하였습니다. 

 

<아카펠라 폴리>는 영화 완성을 앞두고 다가온 시련과 그에 맞서 고군분투하는 등장인물의 모습을 그린 작품으로, 도전하는 청춘을 그렸습니다. 또한 <우리의 계절은> 두 주인공의 나이를 초월한 우정을 그려낸 작품으로, 소외된 사람들의 모습을 덤덤하게 그려내는 감독의 시선이 돋보입니다. 두 작품 다 주제면에서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과 잘 어울리는 작품입니다. <아카펠라 폴리>와 <우리의 계절>을 개막식과 개막작 섹션에서 만나보세요.

 

<A Cappella Foley> by Park Bora (Sungkyul University) and <Ordinary Summer> by Oh Eun Young (Yong In University) are selected as the opening film of GFSF 2019.

 

Accapella Foley is a challenging film portrays the ordeal ahead of the completion of the film and the character struggling to cope with it. Also, <Ordinary Summer> is a film that depicts friendship that transcends the age of the two main characters, with a director's calm eyes that aims of the underprivileged. Both films go well with Gyeonggi Film School Festival 2019 in terms of theme. Hope you could see <A Cappella Foley> and <Ordinary Summer> in the opening ceremony and section.

아카펠라 폴리  A Cappella Foley

 

성결대학교  Sungkyul University

박보라  PARK Bo-ra

2018 │ Fiction │ Color │ 12 min │ 15세관람가

한국어+영문자막

4/11(Thu) 19:00 Theater 2

4/12(Fri) 15:30 Theater 8 (GT)

 

졸업영화를 완성해야 무사히 졸업할 수 있는 우주는 영화의 사운드가 몽땅 사라진 것을 알고는 소스라치게 놀란다. 사운드를 찾아서 영화를 완성해야 하는 임무 앞에 망연자실해진 우주는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Woo-ju, who will be safely graduated only after completing a graduation film, is appalled to find out that the sound of his film has disappeared. Will he be able to succeed, devastated before the mission of finding sound and completing the film?

우리의 계절  The Ordinary Summer

 

용인대학교  Yong In University

오은영  OH Eun-young

2018 │ Fiction │ Color │ 19 min │ 12세관람가

한국어+영문자막

4/11(Thu) 19:00 Theater 2

4/12(Fri) 15:30 Theater 8 (GT)

 

진의 유일한 친구는 가정방문봉사자 선주뿐이다. 진은 남들처럼 방학 동안 휴가를 떠날 수 없지만, 선주가 있기에 남부럽지 않다. 어느 날 선주는 진이 아동보호시설로 가게 된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선주는 진과 마지막 하루를 보내기 위해 놀이공원에 간다.

A college-student Seon-ju volunteers to take care of eight-year-old Jean for her field placements. Seon-ju is the only friend to Jean, who is neglected by her parents. Although Jean cannot go on a vacation like other kids, she is happy to be with Seon-ju. However, Seon-ju finds out that Jean will be sent to a child shelter. She decides to bring Jean to an amusement park for her last vis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