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사/환영사 Congratulatory Message/Greeting

축사 Congratulatory Message

반갑습니다. 경기도지사 이재명입니다.

학생영화인들의 축제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 2020’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은 고등학생과 대학생이 함께 하는 국내 유일의 학생영화제입니다. 앞으로 한국 영화계를 이끌어갈 유망주들의 우수한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귀중한 자리입니다. 이번 페스티벌이 경기도에서 만들어진 우수 학생영화를 널리 알리고, 학생영화인들이 꿈과 미래를 향해 한 발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2015년 개최된 이래 최초로 온라인 상영회로 개최되는 이번 페스티벌에는 경기도 내 영화학교에서 제작한 우수작품을 포함, 총 70여 편의 작품이 상영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영화 관람도 쉽지 않은 요즘, 시공간의 제약을 뛰어넘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한국 영화의 주역이 될 학생 감독들의 훌륭한 작품을 감상하시는 기회를 가져보시길 바랍니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미국, 중국, 대만, 홍콩, 일본의 학생들이 제작한 우수한 작품도 함께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각국의 젊은이들이 영화에 대한 열정 하나로 국경을 넘어 소통하고 협력하는 모습은 학생영화제인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을 더욱 돋보이게 합니다. 앞으로도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이 전 세계 영화학교 사이의 연대와 교류를 바탕으로 글로벌 영화인을 양성하는 디딤돌이 되어주기를 기대합니다.

힘든 시기임에도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 2020’ 개최를 위해 애써주신 집행위원장님과 경기영화학교 연합 교수님을 비롯한 경기콘텐츠진흥원 관계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함께하신 분들 모두 멋진 추억을 만드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20.09. 경기도지사 이재명
 

Nice to meet you. I'm Lee Jae-myung, governor of Gyeonggi-do Province. 

Congratulations on hosting the 'Gyeonggi Film School Festival 2020', a festival for students and filmmakers. 

Gyeonggi Film School Festival is the only student film festival in Korea with high school and college students. It is a valuable place to see the outstanding works of promising Korean movie stars who will lead the Korean film industry in one place. I hope this festival will promote outstanding student films made in Gyeonggi-do and serve as an opportunity for student filmmakers to take a step further toward their dreams and future.

The festival, the first online screening since 2015, will feature a total of 70 films, including outstanding works produced by film schools in Gyeonggi Province. As it is not easy to watch movies due to social distance, I hope you will have a chance to enjoy the excellent works of student directors who will be the main actors of Korean movies through this festival, which is free to anyone beyond time and space constraints. 

This festival will also feature outstanding works produced by students from the United States, China, Taiwan, Hong Kong, and Japan. Young people from all over the country communicate and cooperate across the border with one passion for film, further highlights the Gyeonggi Film School Festival," a student film festival." We hope that the Gyeonggi Film School Festival will continue to serve as a stepping stone for nurturing global filmmakers based on solidarity and exchanges between film schools around the world.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the executive committee chairman and the Gyeonggi Film School Association professor who worked hard to host the Gyeonggi Film School Festival 2020 despite the difficult times, and I hope all of you will make great memories. Thank you.

Sep. 2020. Governor of Gyeonggi-do LEE Jae-myung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 2020」을 찾아 주신 모든 분들께 환영의 인사를 전합니다.

먼저 행사를 준비하신 경기콘텐츠진흥원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많은 분들의 격려와 도움으로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이 올해로 여섯 번째로 열리게 되었습니다. 안타깝게도 올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 2020」은 창조, 도전, 소통 이라는 기치 아래 미래 한국 영화산업의 주역이 될 국내 유일 학생영화 페스티벌입니다. 페스티벌을 통해 열정적인 학생 감독들의 우수한 작품을 직접 만나 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외연을 확장하여 도내 13개 영화학교 뿐 아니라 도내 영상센터 및 해외 작품 초청을 통해 경기도의 학생 영화인들이 폭넓게 교류하고 협력하는 계기를 마련했습니다. 세계 각국의 대학과 함께하는 네트워크 세미나, 영화학교 연합체 구성방안 모색, 영화제 확대협력 등 내실 있는 추진을 통해 동아시아를 대표하는 학생영화 축제로 나아가고자 합니다.

끝으로 온라인 영화제를 처음 기획하고 추진하느라 고생하셨을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 집행위원회 및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말씀 드리며,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 2020」이 영화인을 꿈꾸는 청년들의 꿈과 미래에, 한걸음 다가가는 기회의 장이 되기를 기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 09.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최만식

Welcome everyone to Gyeonggi Film School Festival 2020 (GFSF2020).

First of all, I would like to appreciate Gyeonggi Content Agency for its dedication. 6th GFGF2020 will be held this year with the encouragement and help of many people. Although unfortunately, this year's event was held online in the aftermath of the covid-19.

GFSF2020 is the only student film festival in Korea that will become a major player in the future Korean film industry under the banner of create, challenge and communicate. It will be a great opportunity to see the outstanding works of passionate student directors through the festival.

In addition, GFSF is expanding its external appearance, not only 13 film schools in Gyeonggi, but also by inviting video centers in the province and fantastic student works abroad. We would like to move forward to a student film festival that represents East Asia through substantial promotion such as network seminars with universities around the world, seeking ways to form a coalition of film schools, and expanding, cooperating with film festivals.

Last but not least, I would like to thank the executive committee and officials of GFSF for the first time in planning and promoting the online film festival, and I hope that GFSF2020 will be a place of opportunity for young people who dream of becoming filmmakers.

Thank you.

Sep. 2020. Head of the Culture, Sports and Tourism Committee of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CHOI Man-sik

인 사 말 Greetings
  
젊은 영화학교 학생들의 창작물이 모이는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 2020을 찾아주신 관객 여러분, 국내외 영화인 여러분 환영합니다.

영화교육 기관이 가장 밀집된 경기도 지역에 새로운 도전과 실험을 존중하는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이 어느덧 6회를 맞이하였습니다. 경기콘텐츠진흥원은 2015년부터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을 통해 청년인재 발굴에 힘써왔습니다. 경기도 영화학교의 고등학생과 대학생 등 미래 한국영화의 주역이 될 이들의 창작물을 진흥하고 선보이는 국내 유일 학생 영화제가 지금까지 이어올 수 있던 이유는 관객과 경기도민, 영화관계자분들의 사랑과 관심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올해 국내 학생 영화제로서는 최초로 온라인 영화제를 시도하며 행사의 외연을 확장하고 영화교육 허브로서 역할을 이어갑니다. 경기도 영화학교의 국내 작품과 동아시아 및 미국의 영화학교 작품, 그리고 도내 영상센터 작품까지 70여편을 상영합니다. 2017년부터 함께해온 중국, 일본, 대만, 홍콩의 영화학교에 더해 올해는 미국의 영화학교 작품까지 참여하고, ‘국제영화학교 네트워크 세미나’를 통해 글로벌 영화교육의 미래를 모색하고자 합니다.

다시 한번 ‘창조·도전·소통’의 축제가 열리는 경기필름스쿨페스티벌 2020을 찾아주신 여러분을 환영하며, 새로운 영화와 감독을 발견하는 즐거움을 느끼고 가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20. 09. 경기콘텐츠진흥위원장 송경희

Welcome to the Gyeonggi Film School Festival 2020, where the creations of young film school students gather.

The Gyeonggi Film School Festival, which respects new challenges and experiments in Gyeonggi Province, where film education institutions are most concentrated, has already celebrated its sixth anniversary. The Gyeonggi Content Agency has been working hard to find talented young people through the Gyeonggi Film School Festival since 2015. The only student film festival in Korea, which promotes and presents the creations of future Korean films such as high school students and college students at the Gyeonggi Film School, has been able to continue so far because of the love and interest of the audience, Gyeonggi residents and film officials.

This year, it is the first Korean student film festival to try out an online film festival, expanding the appearance of the event and continuing its role as a film education hub. There will be more than 70 films, including domestic films from Gyeonggi-do Film School, East Asian and American film schools, and video center works from the province. In addition to film schools in China, Japan, Taiwan, and Hong Kong, which have been together since 2017, we will participate in film school works in the U.S. this year and explore the future of global film education through the International Film School Network Seminar.

Welcome to the Gyeonggi Film School Festival 2020, where the Festival of Creation, Challenge, and Communication" will be held once again, and I hope you enjoy discovering new movies and directors." Thank you.



Sep. 2020. Head of Gyeonggi Content Agency SONG Kyung-Hee

gfsf.co.kr © 2020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