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드 인 경기 Made in Gyeonggi Films

 

메이드 인 경기

Made in Gyeonggi 

 

경기도에 있는 정규영화교육 외 기관(분당정자청소년수련관, 수원미디어센터, 성남미디어센터)에서 만들어진 우수 작품 8편을 특별 상영합니다.

Selected 8 films made by institutions other than regular film education in Gyeonggi (Bundang Jeongja Youth Training Center, Seongnam media center, Suwon Media Center) will be specially screened.

방 한 칸의 어색함

The Awkwardness of a Room

 

분당정자청소년수련관

Seongnam City Youth Foundation - Bundang Jeongja Youth Training Center

 

이성빈 LEE Sung-bin

2019 │ Documentary  │ Color │ 15 min

 

촬영 Cinematographer, 편집 Editor, 사운드 Sound: 이성빈 LEE Sung-bin

 / 배우 Cast: 이유신 LEE Yoo-shin, 전현지 JEON Hyun-ji, 전도현 JEON Do-hyun, 안솔아 AHN Sol-ah, 안솔지 AHN Sol-ji, 손진경 SON Jin-kyung, 이지은 LEE Ji-eun, 황선아 HWANG Sun-ah, 임현진 LIM Hyun-jin, 신재현 SHIN Jae-hyun, 곰돌이 Teddy bear

 

나는 문득 ‘왜 아빠랑 사이가 어색하지?’ 라는 생각이 들었고, 내 주변 친구들도 엄마랑은 사이가 괜찮지만 아빠랑 사이가 어색하고, 심지어는 아빠와 친하지 않다는 친구들도 많았다. 거기서 또 ‘왜 다들 나처럼 아빠를 어려워하지?’ 라는 궁금증이 많이 생기게 되었다. 

 

The intention of making this documentary was because I wondered how I always felt awkward when I was alone with my dad. Suddenly, I thought, "Why do I feel awkward with my dad?" and many of my friends around me are close to my mom, but they are awkward with my dad, and even not close to my dad. There, I wondered why everyone had a hard time with my dad like me. Therefore, I decided to make a documentary about this topic.

 

제 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참 잘했어요

Good Job

 

분당정자청소년수련관

Seongnam City Youth Foundation - Bundang Jeongja Youth Training Center

 

강채연 KANG Chae-yeon

2019 │ Documentary  │ Color │ 11 min

 

촬영 Cinematographer, 편집 Editor: 강채연 KANG Chae-yeon

배우 Cast: 강채연 KANG Chae-yeon, 송영준 SONG Yeong-jun, 정혜진 JEONG Hye-jin, 서호준 SEO Ho-jun, 정수아 JEONG Sua, 엄태현 EOM Tae-hyeon, 강성철 KANG Seong-cheol, 박선우 PARK Seo-nu,  이가현 LEE Ga-hyeon, 정민재 JEONG Min-jae, 한호윤 HAN Ho-yun


 

나는 솔직하게 이야기 할 수 있다. 나는 최선을 다하지 않았다. 결국 실패한 인간이다. 참 잘했어요!

I can speak frankly. I didn't do my best. After all, I'm a failed human being. That's great job!

굿바이 금광동

Goodbye Geumgwang-dong

 

성남미디어센터

Seongnam media center

윤혜선 YOON Hye-seon

2019 │ Documentary  │ Color │ 14 min

 

각본 Writer: 김웅식 KIM Woong-sik / 조감독 Assistant Director, 촬영 Cinematographer, 편집 Editor: 박은희 PARK Une-hee / 미술 Production Design, 조명 Light: 윤혜선 YOON Hye-seon / 사운드 Sound: 신용호 SHIN Young-ho / 배우 Cast: 윤순정 YOON Sun-jung, 김웅식 KIM Woong-sik, 이현주 LEE Hyeon-ju, 이병철 LEE Byeong-cheol, 김순덕 KIM Sun-deok, 정기대 JEONG Gi-dae, 심준섭 SHIM Jun-seop, 박준후 PARK Jun-hu

 

금광동을 기록하다. 금광1동이 재개발로 철거를 앞두고 있다. 1980년대 금광동에서 살았던 웅식씨 부부가 철거를 앞둔 금광동 옛 집을 찾아 나섰다. 재개발을 앞둔 금광동 여러 모습 등을 기록하고, 부부의 추억이 담긴 금광동 골목길과 다가구주택의 특징을 보여주면서 금광동을 아직 떠나지 못하는 안타까운 사연을 영상에 담아봤다. 

record gold mining  Geumgwang 1-dong is set to be demolished due to redevelopment. Ung-sik and his wife, who lived in Geumgwang-dong in the 1980s, set out to visit their old home in Geumgwang-dong, which is about to be demolished He recorded various images of Geumgwang-dong ahead of redevelopment, and showed the characteristics of Geumgwang-dong alleyways and multi-family houses containing memories of the couple, and captured the sad story of not leaving Geumgwang-dong yet.


 

성남미디어페스티벌콘텐츠공모전 대상

아버지와 아버님

Father and Father-in-law

 

성남미디어센터

Seongnam media center

 

김애송 KIM Aesong

2018 │ Fiction  │ Color │ 14 min

 

조감독 Assistant Director, 편집 Editor: 신정수 SHIN Jung-su / 촬영 Cinematographer: 박봉하 PARK Bong-ha / 조명 Light: 민봉기 MIN Bong-ki / 미술 Production Design: 이관배 LEE Kwan-bae /  사운드 Sound: 조상아 JOE Sang-a / 배우 Cast: 김종길 KIM Jong-kil, 이영표 LEE Young-pyo

 

아내를 보내고 혼자 살아가던 친정아버지는 병을 얻어 딸집으로 온다. 그러나 사사건건 시아버님과의 의견 충돌로 나날을 보내다가, 어느 날 시아버지의 아킬레스건을 건드려 두 사람의 사이는 급격히 나빠진다. 그러나 친정 아버지의 붙임성 좋은 성격으로 시아버지에게 끊임없이 다가간다. 

바깥을 모르고 유교적 사상으로 융통성 없이 살아가던 시아버지는 애잔한 마음을 느끼며 사돈에게 동화되어 간다. 

서로가 멀리하던 마음은 사라지고 두 사람은 끈끈한 부부의 정을 느끼며 힘차게 살아간다.

 

My father, who was living alone after sending his wife away, gets sick and comes to my house. In every case, he spend their days in conflict with my father-in-law, and one day their relationship worsens rapidly. However, he constantly approaches my father-in-law with his friendly personality.

Father-in-law, who was not aware of the outside world and lived inflexibly due to Confucian ideas, feels sad and assimilated to his in-laws.

 

2018 서울노인영화제 

탄천의 주인은 누구인가?

Who owns Tancheon?

 

성남미디어센터

Seongnam media center

김웅식 KIM Woong-sik

2016 │ Documentary  │ Color │ 19 min

 

미술 Production Design, 사운드 Sound, 조감독 Assistant Director: 윤혜선 YOON Hye-seon / 촬영 Cinematographer: 박은희 PARK Une-hee, 김웅식 KIM Wong-sik, 윤혜선 YOON Hye-seon / 조명 Light: 김웅식 KIM Wong-sik / 편집 Editor: 김웅식 KIM Wong-sik, 박은희 PARK Une-hee  

 

탄천(炭川)의 발원지를 찾아가서 탄천 명칭의 유래(구전 및 설화 등등)를 알려주고, 탄천 지류에 관련된 동네지인들의 생생한 증언 인터뷰로 재미와 궁금증을 풀어주며, 탄천과 관련된 자연환경과 시설현황을  생동감이 넘치는 아름다운  탄천의 모습을 시민들에 보여주고, 탄천은 유역면적이 302㎢이고, 유로연장이 35.6㎞를 구석구석 찾아가서 생태현황을 생동감 있게 영상에 담았다. 탄천의 발원지부터 탄천의 합수지점 까지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잔잔하게 그려내어 현재의 생태계의 문제점(15개의 보 현황)을 짚어주고 환경단체와 하천관련 학자, 시청 관계자등의 인터뷰를 곁들여 후손들에게 물려줄 탄천의 중요성을 일깨워주고 시민들께도 물 관리의 중요성을 부각시켜 깨끗한 생태하천을 가꾸는 환경운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하였다.

 

Visit the origin of Tancheon, tell us the origin of Tancheon's name (old tradition, tales, etc.) and provide fun and curiosity through vivid testimony interviews by local residents related to Tancheon tributaries, show citizens the beautiful Tancheon with lively natural environment and facilities related to Tancheon. Tancheon has a basin area of 302km2 and an ecological site of 35.6km.

 

2016 한국영상문화제전 시민영상 최우수상

태평동 사람들

People of Taepyeong-dong 

 

성남미디어센터

Seongnam media center

 

박은희 PARK Une-hee

2019 │ Documentary  │ Color │ 17 min

 

조감독 Assistant Director: 윤혜선 YOON Hye-seon / 촬영 Cinematographer: 박은희 PARK Une-hee, 김웅식 KIM Wong-sik, 박승비 PARK Seong-bi, 윤혜선 YOON Hye-seon / 조명 Light: 박승비 PARK Seong-bi / 미술 Production Design, 사운드 Sound, 편집 Editor: 박은희 PARK Une-hee / 배우 Cast: 김현수 KIM Hyeon-su, 최용운 CHOI Yong-un, 권오분 KWON obun, 박호동 PARK hodong, 권순호 KWON sunho, 정정자 JUNG jungja

 

성남 안에서도 가장 높은 지대, 좁고 가파른 언덕길, 뒤쪽에 영장산이 있어 공기도 맑은, 하늘이 가장 가까운 동네 태평동을 도시재생으로 사라질지 모르는 태평동에서 만난 사람들의 성남에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태평동에서 살아온 이야기를 기록한다.

 (천안 방아간, 단청 공판장, 청자 세탁, 호자 건강원, 준희 어패럴) 

It is also the highest area in Seongnam, narrow and steep hillside, and there is a mountain behind which the air is clear.

 

2019 경기마을미디어축제 콘텐츠공모전 대상

우리를 위하여

All for you

 

수원미디어센터

Suwon Media Center

 

손봉석 SON Bong-suk

2020 │ Fiction │ Color │ 22 min

 

조감독 Assistant Director: 이상수 LEE Sang-su / 편집 Editor: 손봉석 SON Bong-suk / 촬영 Cinematographer: 권진협 KWON Jin-hyeop / 조명 Light: 정희윤 JEONG Hui-yun / 미술 Production Design: 김영미 KIM Young-mi /  사운드 Sound: 박진경 PARK Jin-gyeong / 배우 Cast: 김유진 KIM Yu-jin, 강남석 KANG Nam-seock, 김도진 KIM do-jin

 

은혜(32)와 현구(36)은 이혼 직전의 부부다. 둘 사이에는 아들 우리(6)가 있다. 은혜는 홀로서기를 준비하고 있다. 가까스로 재취업을 했지만 오랜만에 하는 일이 버겁다. 

그러던 어느 날 아들 우리가 초기 틱 증상이 의심된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우리를 혼자 병원에 데려가기 위해 유치원으로 가던 은혜는 유치원 앞에서 현구를 만난다.

현구는 같이 병원에 갈 것을 제안하고 은혜는 싫다고 하지만 아빠를 좋아하는 우리를 보니 어쩔 수가 없다. 그렇게 은혜와 현구는  사이좋은 척하며 하루를 보내게 된다. 우리를 위해.

 

Eun-hye (32) and Hyun-gu (36) are a couple on the verge of divorce. Between the two is a son, Woo-ri(6). Eun-hye is preparing to stand alone. I got a job again, but it's been overwhelming to do it after a long time. Then one day, my son, we hear, that we are suspected of early tic symptoms.Eun-hye goes to kindergarten to take Woo-ri to the hospital alone, and meets Hyun-gu in front of the kindergarten. Hyun-gu suggests going to the hospital together, and Eun-hye dislikes. However, woo-ri wants to go together. That way, Eun-hye and Hyun-gu spend the day pretending to be close. For us.

얼룩과 베이킹소다

be stained

수원미디어센터

Suwon Media Center

양현아

YANG Hyun-a

 

2020 │ Fiction │ Color │ 13 min

 

YANG Hyun-a / 조감독 Assistant Director: 임의준 LIM Ui-jun / 편집 Editor: 손봉석 SON Bong-suk / 촬영 Cinematographer: 송원준 SONG Won-jun / 조명 Light: 임준형 LIM Jun-hyung / 미술 Production Design: 윤형빈 YUN Hyung-bin /  사운드 Sound: 김민지 KIM Min-ji/ 배우 Cast: 윤단비 YUN Danbi, 한지호 HAN Jee-ho, 전영JEON Young


 

윤선의 동생이 자살하고, 동생과 닮은 우형과 연애를 하지만 동생이 더 생각난다.

After Yunsun's sister suicided, she tried to see Woohyung who is similar to her sister. But it makes her more difficult.

gfsf.co.kr © 2020 All Rights Reserved